정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대상지 91곳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3.06.07(수) 17:32
전국
정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대상지 91곳 선정
전남 24곳, 경남 14곳, 전북 13곳, 경북 10곳 등
  • 입력 : 2023. 03.26(일) 16:43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는 올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 사업대상지 91곳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선정된 91개소는 도시 11곳, 농어촌 80곳이다. 시·도별로는 전남 24곳, 경남 14곳, 전북 13곳, 경북 10곳 등 총 11개 시·도가 포함됐다.
올해 선정된 전체 사업대상지에 대해서는 올해 약 140억원을 시작으로 향후 총 1360억원 규모의 국비(농어촌 약 1080억원, 도시 약 280억원)가 지원될 계획이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National Minimum)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어촌 449개소와 도시 146개소 등 총 595개 취약지역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슬레이트 지붕 개량, 노후주택 정비 등 주택정비와, 담장·축대 정비, 소방도로 확충 등 안전시설 정비, 재래식 화장실 개선,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 등을 지원한다.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는 도시지역은 국토교통부, 농어촌지역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맡게 된다.
균형위는 지자체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지역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균형위 관계자는 “정부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노후한 주거환경과 낙후된 생활인프라로 불편을 겪어 온 취약지역 주민들의 기본적인 삶의 질 충족을 위한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준성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