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중근 의사 113주기에 “선열뵙기 부끄러워”… 尹대일외교 비판

  • 즐겨찾기 추가
  • 2023.06.07(수) 17:32
정치
이재명, 안중근 의사 113주기에 “선열뵙기 부끄러워”… 尹대일외교 비판
“정세 변화 속 尹 정권은日 퍼주기에 정신 팔려”
“어느 때보다 안중근 의사 ‘동양평화’의 꿈 필요”
  • 입력 : 2023. 03.26(일) 17:4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113주기를 맞아 “윤석열 정부가 부디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길 바란다. 우리의 운명을 다른 나라에 위탁하는 ‘굴종 외교’로는 미·중 갈등의 파고와 한반도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국민을 지켜낼 수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은 안중근 의사께서 순국하신지 113년이 되는 날이다. 대일굴종외교로 순국선열들 뵙기가 부끄러운 탓인지 올해는 더욱 그 의미가 남다르게 다가온다”고 썼다.
그는 “최근 안중근 의사께서 옥중에서 ‘동양평화만만세’라고 쓴 유묵이 새롭게 확인됐다”며 “안 의사가 쏜 것은 단지 이토 히로부미의 심장이 아니었다. 서른한 살 조선 청년은 동양평화에 대한 굳은 신념으로 침략과 탈취, 전쟁으로 대표되는 제국주의의 심장을 쐈다”고 전했다.
이어 “순국선열들의 헌신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졌지만 우리를 둘러싼 국제적 환경은 녹록치 않다. 북한은 도발을 이어가며 평화를 위협하고 미·중 패권 경쟁의 파고가 한반도로 들이닥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급박한 국제정세의 변화 속에서 윤석열 정권은 일본 퍼주기에 정신이 팔려 진영대결의 하수인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순국선열들의 희생으로 높아진 국격을 바닥까지 추락시켰다. 한반도를 침탈했던 군국주의의 망령을 되살리는 일본에 면죄부를 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어느 때보다 안중근 의사가 목 놓아 외친 ‘동양평화’의 꿈이 절실히 필요한 때다. 내 운명을 내 손으로 결정하지 못한 채 외세에 끌려 다니는 한 평화도 번영도 이룰 수 없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역사와 국민을 거스르며 한반도를 진영 대결의 장으로 몰아넣는 윤 정부의 굴종 외교를 온 힘을 다해 바로잡겠다. 그것이 죽음도 무릅쓰고 동양평화를 위해 헌신한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얼을 기리는 길이라 믿는다”고 다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