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이래경 논란 총공세… “이재명 사죄·권칠승 사퇴”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6(화) 18:13
정치
여당, 이래경 논란 총공세… “이재명 사죄·권칠승 사퇴”
“호국영령들 모독… 현충일에 참담한 심정”
“민주, 혁신 방법은 이래경·추천자와 결별”
  • 입력 : 2023. 06.06(화) 17:45
국민의힘은 6일 이래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이 과거 발언 논란으로 임명 9시간 만에 자진사의한 것을 고리로 이재명 대표 사과와 권칠승 수석대변인 사퇴를 요구하며 총공세를 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호국영령들에 대한 모독을 일삼고 있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정당인가, 북한 정당인가”라며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시키며 호국보훈의 의미를 깊이 되새기는 오늘 현충일 기념행사장에서 저는 참담한 심정이었다”고 적었다.
김기현 대표는 “’천안함은 자폭한 것’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하는 인물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 대표로부터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이라며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네’라는 막말 논평으로 호국영령들을 공개 모독한 권칠승 수석대변인까지, 민주당 지도부의 반헌법적 행태에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래경 혁신위원장의 사퇴로 끝날 해프닝이 아니다”라며 “이 대표는 천안함 용사들에 대한 모욕적 언행에 대해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시기 바란다. 또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한다”고 압박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전쟁 도발보다 더 슬픈 망언 도발이다.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이라며 “망발보다 더 슬픈 건 민주당 대표의 영혼 없는 해명”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의 당명 변경 검토 보도를 거론하며 “막말에 막말 더하니 ‘더불어막말당’으로 바꿀 건가. 현충일 망언 도발, ‘없던 일’로 하자고요· 그건 희생자 두 번 울리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마치 작은 헤프닝인 양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자리에서 사퇴하면 그만이라 생각하나”라며 “지금 국민이 민주당에게 분노하는 이유는 매번 이렇게 잘못을 저질러 놓고도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 한번이 없는 뻔뻔한 행태 때문임을 민주당만 모른다”고 꼬집었다.
강 수석대변인은 “권 수석 대변인은 진심으로 사죄하고 수석대변인직에서는 사퇴해야 마땅하다”며 “이 대표는 그릇된 인사와 당직자의 망언에 대해 국민과 천안함 용사들 앞에 사과하고 천안함을 대하는 왜곡된 인식에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더 큰 문제는 더불어민주당이 천안함 피격 사건을 바라보는 인식”이라며 “천안함 음모론자인 이래경 씨가 임명되었을 때도 그리고 권칠승 대변인이 막말을 내뱉었을 때도 당내에서는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천안함 피격으로 나라를 지키던 꽃다운 청년들이 희생됐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깝고 고귀한 희생자들의 명예마저 짓밟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신원식 의원은 “친북·종북적 인식에 기초해 천안함 폭침과 관련해 말도 안 되는 억지와 궤변을 주장하고 생존 장병을 비하하거나 반감을 드러내는 이들의 모습은 민주당의 정체성을 의심케 하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이 대표가 천안함 폭침 관련 ‘정부의 공식적 발표를 신뢰한다’고 말한 것을 지적하며 “마치 3년 전 서해수호의 날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말만은 입에 담지 않으려고 했던 모습의 데자뷰”라며 “민주당과 이 대표는 이번 예순여덟 번째 현충일을 맞아 천안함 폭침이 누구 소행인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망언들에 대해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훈 의원은 민주당의 혁신 방법으로 “현충일 직전 천안함 자폭 운운하며 9시간만에 줄행랑 친 이래경 혁신위원장을 추천한 사람, 이래경 혁신위원장의 언행을 옹호하는 사람, 그리고 위의 두 사람을 편드는 사람과 결별하라”고 제안하며 “혹여 추천자가 당대표라면 그 사람이 바로 혁신의 대상”이라고 꼬집었다.
김웅 의원은 ‘함장은 원래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라는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지적하며 “우리는 다시 한번 더불어민주당의 586 싸구려 갬성에 일제 군국주의 망령이 깃들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김의원은 “함장이 침몰하는 배와 운명을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은 일본 우익들이 만들어낸 멍청한 망상”이라며 “욱일기 단 배가 온다고 난리 치지 마시고 머릿속의 욱일기부터 지우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용태 전 최고위원도 “이 위원장이 사퇴했다고 해서 천안함 용사들과 전체 국군장병을 모욕한 권 수석대변인의 과오가 함께 면죄부를 받을 수는 없다”며 “이 위원장 사퇴에 묻어 어영부영 넘어갈 생각일랑 말고 즉시 직을 내려놓으라. 이 대표도 권 의원의 해직을 결단하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뉴시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