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초선 당선인 오찬… “단일대오해야 상대가 함부로 못해”

  • 즐겨찾기 추가
  • 2024.05.16(목) 17:15
정치
윤재옥, 초선 당선인 오찬… “단일대오해야 상대가 함부로 못해”
“졌다고 실의에 빠져있을 여유도 없다”
“누가 못했느니 하면 지리멸렬해 보여”
  • 입력 : 2024. 04.17(수) 17:10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4·10 총선 초선 당선인들을 만나 “뭉쳐 있으면 상대가 숫자가 적어도 함부로 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식당에서 초선 당선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윤 원내대표와 배준영 사무총장 직무대리, 정희용 수석대변인, 이인선 원내대표 비서실장, 박성훈·신동욱·고동진·김상욱·박수민·우재준·이상휘·임종득·정성국·정연욱·조지연·서명옥·최은석·김종양 당선인이 참석했다.
윤 원내대표는 오찬 전 공개 모두발언에서 “제가 지난 1년 간 아주 격랑 속에서 당을 운영했다”며 “힘들다고 쉴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우리 당을 빨리 안정시켜야 하고 국민들이 보고 계시니까 졌다고 실의에 빠져있을 그럴 여유나 자유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힘들지만 빨리 추스려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들이 여당에 대한 희망을 갖게 되시고 새로 당선되신 의원들이 목표를 세우고 의욕적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숫자가 적을수록 자주 소통하고 자주 만나고 빨리 같이 모아서 단일대오로 하자”며 “뭉쳐 있으면 상대가 숫자가 적어도 함부로 하지 못한다. 우리끼리 졌다고 누가 잘했느니 누가 못했느니 그런 분위기면 되게 약하게 보이고 틈이 보이고 지리멸렬한 것처럼 보인다”고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실무형 비대위원회 구성을 포함해 총선 이후 당 수습에 대한 당선인들의 의견을 경청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