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의장에 우원식 사실상 확정… 추미애 누르고 이변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2(수) 17:04
정치
22대 국회의장에 우원식 사실상 확정… 추미애 누르고 이변
우원식, 정치권 예상 깨고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
추미애-조정식 단일화 등 명심 작용에 당내 반발 결과 관측
우 “최선 다했다… 명심 논란 많았지만 내부선 그렇지 않아”
민주당 몫 부의장 후보엔 4선 이학영… 남인순·민홍철 제쳐
  • 입력 : 2024. 05.16(목) 16:59
더불어민주당 5선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구을)이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로 선출됐다.
민주당은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우 의원을 차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6선 추미애 의원과 우 의원 간 2파 전으로 진행된 이번 선거에서 우 의원은 총 169표 중 과반을 득표해 추 의원을 앞질렀다.
이는 추 의원이 압도적 승리를 거둘 것이란 당초 예상을 깬 결과다. 추 의원은 선거를 앞둔 지난 주말 친명계 좌장인 6선 조정식 의원·5선 정성호 의원과 단일화에 성공, 이른바 ‘명심(이재명 의중)’이 추 의원에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추 의원을 향한 의원들의 몰표가 예상됐으나 이를 뒤집는 결과가 나왔다.
통상 국회의장 후보는 원내 1당에서 선수가 가장 높은 의원이 맡는 게 관례였으나 5선인 우 의원이 6선 추 의원을 누르고 당선된 점도 이변이다.
우 의원은 수락연설에서 “앞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며 “올바른 일이 있으면 여야 간 협의를 중시하지만 민심에 어긋나는 그런 퇴보나 아니면 그런 지체가 생긴다면 국회법에 따라서 처리하고 그것이 우리 국민들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어 나가야 된다”고 말했다.
또 “중립은 몰가치가 아니다”라며 “중립은 국민의 삶을 편안하게 만들고 권리를 향상시켜나갈 때 그것이 가치가 있는 일이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니다”라며 “국회를 구성한 국민의 민심을 그대로 반영해 나가는 그런 국회의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더 나아가 국회의장이 의정단상에서 만나는 국회의장이 아니라 국민들의 삶 안에 깊숙이 발을 붙이고 국민들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그러면서 힘 약한 자들,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를 보장해 나가는 그런 길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171명 여러 민주당의 국회의원들과 손잡고 국회에서 국민의 바른 뜻, 원하는 뜻을 가지고 여당 의원들과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우 의원은 ‘결과를 예상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최선을 다해서 했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선거 명심 논란이 많았는데 내부선 그렇지 않았다”며 “이변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당선자들이 제 활동을 잘 알기 때문에 저를 선택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단일화’에 대한 반작용도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그는 “출마를 하면 후보들이 끝까지 경쟁하는 것이 우리가 아는 여의도 문법인데 갑자기 (추 의원으로) 단일화를 하니까 ‘이게 뭐지’라는 생각을 의원이나 당선자들이 한 것 같다”며 “그런 점도 영향이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풀이했다.
이재명 대표는 우 의원이 선출된 것과 관련해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선자들의 판단이니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어떤 후보도 의장 역할을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당대표 연임론에 대해선 “아직 임기가 네 달 가까이 남았기 때문에 깊이 생각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민주당 몫 부의장 후보로는 4선 이학영 의원이 선출됐다. 이 의원은 4선 남인순·4선 민홍철 의원과의 3자 대결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하며 결선없이 후보로 선출됐다.
이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국민 여러분이 그동안 받았던 고통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는 민주당 국회가 되겠다고 약속 드린다”며 “국회의장이 민심과 우리 당심을 대변하는 국회의장이 되도록 소통하는 보좌역으로서 열심히 하겠다 하는 첫 번째 약속(을 드린다)”고 했다.
또 “국민속으로 호민관처럼 곳곳을 찾아가서 함께 눈물 흘리고 어려움 해소를 위해 뛰는 적토마 같은 호민관이 되겠다”며 “3년 후 집권할 민주당을 위해 어려운 곳에 가서 당원들과 지역 운영위원장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는 약속을 거듭 드린다”고 했다.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마치면서 민주당은 본격 원구성 협상에 들어간다. 민주당은 18개 상임위원회 중에서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을 가져오겠다는 협상 방침을 세웠다.
김구택 기자 gtkim32@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