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순천대, 전남도 의대 공모 5자 회담 거절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2(수) 17:04
사회
순천시·순천대, 전남도 의대 공모 5자 회담 거절
“전남도 용역 중대 문제점 발견, 전문가 검증 거칠 것”
전남도 “무한 인내 갖고 목포권·순천권 모두 참여 설득”
  • 입력 : 2024. 05.16(목) 17:04
국립 의과대학 유치를 추진 중인 전남 순천시와 순천대학교가 전남도의 의대 유치 공모 5자 회담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순천시는 16일 언론에 발송한 공지문을 통해 “이미 신뢰성이 무너진 상태에서 권한 없는 사람들의 정치 행위(5자회담 등)는 도민들 동의를 받기 어렵고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이 안 된다”면서 전남도가 17일 제안한 행정과 대학 간 5자 회담의 불참을 선언했다.
시는 “전남도가 최근 공개한 2021년도 의대 용역 결과에 대해서 전문가 그룹과 검토 분석 중”이라며 “공개한 용역이 여러 분야에서 중대한 문제점들이 확인되고 있다”며 “ 각 기관이 전문가 검증을 거친 자료를 가지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른 시일 내 입장 발표할 예정이기 때문에 17일 일방적으로 통지한 5자 회담은 불참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12일 보성군청에서 이병운 순천대 총장, 노관규 순천시장, 송하철 목포대 총장과 박홍률 목포시장과 만나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공모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순천대와 순천시의 불참으로 연기됐다.
전남도는 일부 대학의 도 주관 공모와 5자 회동 불참에 대해선 “무한 인내를 갖고 목포권, 순천권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설득해 나가겠다”고 17일 5자 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순천대와 순천시가 불참한 가운데 17일 오후 장흥군에서 목포대 총장과 목포시장을 만날 예정이다.
김정헌 대기자 tdh1234@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