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폭염, 온열질환을 대비하는 요령은?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8(목) 17:45
기고
여름철 폭염, 온열질환을 대비하는 요령은?
임성환 담양119안전센터 소방사
  • 입력 : 2024. 06.03(월) 16:42
여름철 폭염이 매년 더욱 심해지면서, 시민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폭염은 특히 노약자, 어린이, 야외 근로자 등 취약 계층에게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에, 담양119안전센터에서는 폭염 대비를 위한 몇 가지 중요한 수칙과 응급 상황 시 대처법을 안내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수입니다.
갈증을 느끼기 전에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종습니다. 카페인이나 알코올이 함유된 음료는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 이외에도 전해질 보충 음료를 적절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둘째, 실내 온도를 적정 유지하십시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활용하여 실내 온도를 낮추고, 낮 시간대에는 가능한 한 실내에서 활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창문과 블라인드를 닫아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것을 막고 에어컨이 없는 경우, 근처 무더위 쉼터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냉방기기 사용 시 , 실내외 온도차를 5℃ 내외로 유지하여 냉방병을 예방합니다.
셋째,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적절한 옷차림을 유지하십시오.
야외 활동은 기온이 낮은 아침이나 저녁 시간대에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외출 시에는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옷을 입고, 모자나 양산을 사용하여 햇볕을 차단해야 합니다. 축사, 비닐하우스 등에서 작업하는 경우 환기하거나 물을 분무하여 복사열을 낮춥니다.
넷째, 폭염 특보를 항상 주시하십시오.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폭염 특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이에 따라 활동 계획을 조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다섯째, 주변에 관심을 기울이십시오.
특히 독거노인, 거동이 불편한 이웃, 그리고 어린이들에게 주기적으로 연락하여 안전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작은 관심이 큰 안전을 지킬 수 있습니다.
여섯째, 응급 상황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열사병이나 열탈진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119에 신고하고 응급 처치를 실시해야 합니다. 응급 처치로는 환자를 서늘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느슨하게 한 후 차가운 물이나 얼음팩으로 몸을 식혀주는 것이 있습니다.
여름철 폭염은 누구에게나 위험할 수 있지만, 사전 대비와 예방을 통해 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담양소방서 119구급대는 온열질환자에 대한 119 폭염출동대 운영을 확대할 예정으로 119 폭염구급대는 얼음조끼 및 전해질 음료, 식염 포도당 등 12종의 장비를 적재한 구급차이며 구급차 4대를 동원하여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5개월 간 운영합니다. 또한 구급차 부재 시 즉시 현장으로 출동 할 수 있도록 중혐펌프차 2대에 폭염장비를 비치하여 폭염 대비 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119는 국민 여려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언제든지 도움을 드릴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폭염 대비 수칙을 잘 지키시어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