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외국인 배당에 1년만에 ‘적자’…한은 “5월부터 흑자”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2(수) 17:04
전국
경상수지, 외국인 배당에 1년만에 ‘적자’…한은 “5월부터 흑자”
상품수지 13개월 연속 흑자…전월보다 흑자폭은 축소
여행수지, 동남아·중국 관광객 확대에 적자폭 축소
  • 입력 : 2024. 06.11(화) 16:46
4월 경상수지가 1년 만에 흑자 행진을 멈췄다. 반도체 수출 호조가 이어졌지만, 국제유가 오름세와 외국인에 대한 해외 배당 지급 등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다. 한국은행은 4월 경상수지 적자에 대해 일시적으로 평가하며 5월부터 다시 흑자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상반기 전망치 279억 달러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한은에 따르면 4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억9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 13억7000만 달러 적자 이후 12개월 만이다. 경상수지는 지난해 4월 적자(13억7000만 달러)로 기록했지만 5월(23억 달러) 흑자로 돌아선 후 지난 3월까지 플러스를 기록했다.
경상수지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는 51억1000만 달러로 13개월 연속 흑자를 보였다. 다만 3월(80억 달러)보다는 감소했다. 수출은 581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에 비해 18.0% 증가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수출에서는 반도체 증가세가 확대됐고, 승용차와 석유 제품 등 대부분이 증가했다”면서도 “다만 수입은 에너지 가격 상승에 원자재와 자본재, 소비재 등 모든 항목이 증가한 영향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EU(-7.1%) 지역으로의 수출은 감소세가 지속됐지만, 동남아(26.1%)와 미국(24.3%), 중국(9.9%) 등 대부분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했다. 수입은 530억6000만 달러로 9.0% 증가했다. 14개월 만의 증가 전환이다.
한은은 향후 대미 수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 부장은 “앞으로 미·중 무역 분쟁 등에 따라 예단하기는 힘들지만, 대미 수출 증가세는 확실하다”면서 “대중 수출 회복 속도는 두고 볼 필요가 있다”고 봤다.
서비스수지는 16억6000만 달러 적자로 24개월째 마이너스를 이어갔다. 다만 3월 적자(-24억3000만 달러)보다는 적자폭이 축소됐다. 여행수지는 8억2000만 달러 적자로 동남아·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여행수입이 확대되면서 전월(-10억7000만 달러)보다 적자폭이 축소됐다.
운송수지는 1억4000만 달러 적자를 보였고, 지식재산권수지는 특허권 사용료 수입이 늘어난 반면 지급은 줄면서 적자폭 축소되며 3억1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본원소득수지는 33억7000만 달러 적자로 5개월 만에 마이너스 전환됐다. 배당소득수지는 35억8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21년 4월(44억8000만 달러 적자) 이후 가장 큰 적자 규모다. 이자소득수지는 4억2000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송 부장은 “통상 12월 결산에 따라 외국인 배당이 4월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면서 “배당소득수지는 2018년부터 2022년 평균 35억3000만 달러 적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법인 감면 혜택 영향이 있던 지난해보다 적자폭은 커졌지만, 그럼에도 배당 수입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했다.
한은은 4월 경상수지 적자에 대해 계절적인 요인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5월부터 다시 흑자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왔다. 통상 4월에는 해외 배당 지급이 늘어나지만 5월부터는 영향이 축소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한은은 반도체와 승용차 수출 개선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 행진으로 상반기 전망치 279억 달러 달성을 자신했다.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경상수지는 165억5000만 달러로 매달 57억 달러씩만 기록하면 총족시킬 수 있다.
송 부장은 “본원소득수지는 4월 결산 배당 지급 영향이 사라지고, 5월 통관 기준 수출이 2022년 7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5월 경상수지는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상반기 경상수지 전망치 279억 달러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봤다.
명준성 기자 myungjp27@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