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9일 군사분계선 침범 합참 “軍 경고 사격에 돌아가”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2(수) 17:04
정부
북한군 9일 군사분계선 침범 합참 “軍 경고 사격에 돌아가”
단순 작업인원으로 판단… 북상 이후 특이동향 없어
  • 입력 : 2024. 06.11(화) 17:07
지난 9일 낮 북한군 수십명이 군사분계선(MDL)을 단순 침범하는 일이 발생했다. 우리 군은 경고방송 이후 즉각 경고사격을 실시했고, 북한군은 이에 북상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국방부 기자단 공지를 통해 “지난 6월 9일 12시 30분경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을 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했다”며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들이 단순 작업인원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북한군 대부분은 도끼나 곡괭이 등 작업도구를 든 채 MDL을 넘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일부는 무장을 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우리 군은 북한군이 MDL에 근접하기 전부터 지켜보고 있었다고 한다.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 외에 특이동향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MDL로부터 50m 이내로 넘어왔다. 그 근처 수풀이 우거져 있어 길을 잃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자주 있는 일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부전선이니 강원도 철원, 연천 그 근처다”고 덧붙였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DMZ는 현재 수풀이 우거져 있고 MDL 표식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길도 없는 상태이고 그 수풀을 헤치고 움직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경고 방송 및 경고 사격을 한 이후에 즉시 북상한 것으로 봐서 침범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작업을 하러 가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단순 침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성준 실장은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