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호소에도… 서울대 이어 세브란스도 ‘무기한 휴진’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8(목) 17:45
사회
“제발” 호소에도… 서울대 이어 세브란스도 ‘무기한 휴진’
아산·성모·삼성서울병원 교수들 휴진 방식 논의
환자들 불안감 호소… 환자단체 “휴진 철회” 촉구
  • 입력 : 2024. 06.12(수) 16:33
서울대병원에 이어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세 곳에 소속된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을 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환자들이 진료와 수술을 제때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소속 병원 전체 교수의 의견을 수렴해 무기한 휴진을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연세대 의대 비대위는 이날 결의문을 내고 “정부는 여러 차례 정책 결정은 정부의 권한이라 주장했다. 이는 곧 정책 추진에 따르는 문제 역시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말”이라며 “전공의에게 명령 철회라고 말하면서 실제로는 덫을 놓은 정부에 우리 교수들은 협조를 거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정부가 의정갈등 사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 내부 의견을 물었다.
총 735명이 응답한 가운데 무기한 휴진하겠다는 응답이 531명(72.2%)에 달했다.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204명(27.8%)에 머물렀다.
또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으로 집계됐다.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를 토대로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휴진은 종료 기한을 정하지 않았다. 세 병원 모두 진료과목 외래 진료, 비응급 수술과 시술은 중단된다. 다만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응급·중증 환자에 대한 진료는 유지한다.
앞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혀 환자들의 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다른 빅5 병원인 서울성모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가톨릭의대, 삼성서울병원 등의 성균관대 의대, 서울아산병원 등이 수련병원인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역시 휴진에 나선다. 다만 종료 시점 등을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들은 병원들이 휴진에 속속 동참하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휴진에 동참하는 병원들은 필수 부서는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는 입장이지만 중증이 아니거나 장기 입원 환자 등은 돌아가야 하는 실정이다.
온라인 환자 커뮤니티에는 “수술이 연기되는 것 아니냐”, “휴진일에 수술이 잡혔는데 취소 연락이 올까봐 불안하다” 등의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환자단체는 이날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를 향해 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집단 휴진으로 중증질환자를 죽음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며 “집단 휴진 결정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한국루게릭연맹회, 한국폐암환우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등 6개 단체가 속한 단체다.
고준영 기자 kjy352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