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권익위, ‘건희권익위’로 전락… 특검 명분만 키워”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8(목) 17:45
정치
민주 “국민권익위, ‘건희권익위’로 전락… 특검 명분만 키워”
박찬대 “김건희 특검으로 특혜 의혹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
장경태 “검사도 권익위도 알아서 기어… 김여사 명실상부 섭정”
  • 입력 : 2024. 06.12(수) 16:56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 조사를 종결한 국민권익위원회를 향 “’건희권익위원회’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권익을 지키라고 했지 불법 의혹 저지른 대통령 부인의 권익을 지키라고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김 여사가 명품가방을 받은 사실을 윤석열 대통령이 언제 알게 됐고 즉시 신고는 했는지, 또 가방을 어떻게 처리했는지와 대가성은 없었는지는 조사했느냐”며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라고 했더니 조사는 대충 하고 공공연하게 뇌물 받는 방법을 온 국민에게 알려주고 있으니 정말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의 대학 동기가 위원장이고 검찰 출신이 부위원장인데 윤 대통령이 대학 동기·검찰 찬스를 쓴 것인가”라면서 “앞으로 배우자가 수백만 원대 뇌물을 받아도 ‘나는 몰랐다’라고 하면 무죄가 되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건희권익위’는 용산 대통령 부부의 민원을 해결했다고 좋아할지 모르겠지만 오히려 ‘김건희 특검(특별검사도입)법’의 명분만 더 키워주고 있다”며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까지 무리하게 감추려 드는 것인지 반드시 밝혀내라는 목소리만 키워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주가조작·명품가방 수수·양평고속도로 노선변경 특혜 등 밝혀야 할 의혹이 차고 넘친다”며 “민주당은 진실을 국민 앞에서, 국민의힘 목전에서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권익위는 직무 관련성 규명이 최대 쟁점임에도 최재영 목사에게는 조사도 연락도 하지 않았고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역시 아무런 조사도 없었다고 한다”며 “신고자 조사도 3분 조사로 끝났다. 무조사 종결땡처리 방탄땡처리가 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최고위원은 “국가기관들을 좌지우지하며 김건희는 명실상부한 섭정이 된 것”이라며 “검사도 권익위도 알아서 기는데 김건희 섭정이 무엇이 두렵겠나. 국민의 대표인 국회는 무서워하도록 22대 국회에서 만행을 밝히겠다”고 경고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건희위원회, 건희국민위원회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사법적 절차에 따라 김건희 특검법을 통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법의 권위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칼럼
Travel